국내/해외 건축사례

 

카테고리영역  
검색영역
검색
게시판 리스트

Langara Science & Technology Building / Teeple Architects

Architects : Teeple Architects Inc. (Design & Technical Architect), Proscenium Architecture + Interiors (Architect of Record) Location : Vancouver, BC, Canada Category : Laboratory Lead Architects : Stephen Teeple, Kori Chan Project Year : 2016 Area : 157000.0 ft2 Photographs : Andrew Latreille Manufacturers : CPI Daylighting Inc., Engineered Assemblies, Focal Point Lights, Interface, Soprema, Tectum, Toto, USG, Zurn, Wesbridge Steelworks Limited, Acor, Shanahan’s Limited Partnership, Marine Cladding, Sheet Metal, Glastech Text description provided by the architects. This project is the third phase in the implementation of Langara College’s Master Plan (carried out by Teeple Architects). As in the case of the first two phases (also carried out by our team), the creation of sustainable, vibrant indoor and outdoor environment is a key focus. The new building is a five-storey structure situated at a key entrance to the campus. The building is intended to form an iconic gateway into the campus, emphasized by a bold cantilever. 설계자가 제공하는 텍스트 설명입니다. 이 프로젝트는 Langara College의 마스터 플랜(Teeple Architects에 의해 수행됨)의 이행의 3단계입니다. 처음 두 단계(우리 팀도 수행)의 경우처럼 지속 가능하고 활기찬 실내 및 실외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핵심 초점입니다. 새 건물은 캠퍼스의 주요 입구에 위치한 5층짜리 건물입니다. 이 건물은 대담한 캔틸레버에 의해 강조된 캠퍼스로 들어가는 상징적인 관문을 형성하기 위한 것입니다. The building contains some of the most significant Departments at the College, brought together into a single, collaborative facility for the first time. The sciences, including chemistry, biology, physics / astronomy, nursing and computer Sciences, occupy the upper three levels, while consolidated students services and food service can be found on the lower two floors. 건물에는 처음으로 하나의 협업 시설로 통합 된 본교의 가장 중요한 부서가 있습니다. 화학, 생물학, 물리학 / 천문학, 간호학 및 컴퓨터 과학을 포함한 과학은 상위 3 개 레벨을 차지하고 통합 학생 서비스와 음식 서비스는 하위 2 개층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The three upper lab levels are designed to be flexible and adaptable for future change. Labs with the highest levels of service are situated near the top of the building, minimizing fume hood exhaust runs. This results in the creation of an economic, well organized and dynamic lab environment for Langara College. 상위 3개 연구소는 향후 변화에 맞춰 유연하고 적응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가장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랩은 건물 상단 근처에 위치하여 흄 후드 배기 가스 주행을 최소화합니다. 이것은 Langara College를 위한 경제적이고, 잘 조직되고, 역동적인 실험실 환경을 만드는 결과를 낳습니다. Collaborative spaces – including the dramatic ‘Vortex Lounge’ – permeate all levels to provide visual interconnectivity through the different program zones and facilitate to the greatest degree possible collaboration, innovation and interdisciplinary learner-focused education. 극적인 'Vortex Lounge'를 비롯한 협업 공간은 다양한 수준으로 스며 들어 서로 다른 프로그램 영역에서 시각적 인 상호 연결성을 제공하고 최대한의 협업, 혁신 및 학제 간 학습자 중심 교육을 촉진합니다. 지속가능하고 활기찬 실내 및 실외 환경 조성을 통해 대학의 지속가능성 목표를 발전시킨 이 프로젝트는 LEED® Gold 후보입니다. 이는 매우 효율적인 빌딩 시스템과 건강한 생활 구성요소의 완전한 통합에 크게 의존합니다. LEED® 설계 기능에는 에너지 효율적인 건물 외피, 조절 가능한 실시가 있는 저유량 증기 후드, 에너지 효율적인 기계 및 전기 시스템, 동적 에너지 전달, 반사 및 녹색 지붕, 국소 LEED® 승인 재료 사용, 태양열 패널을 통한 자연 환기 및 온수 생성 등이 포함됩니다. 이 사진을 저장하세요! The building incorporates intuitive navigation systems to encourage to the greatest degree possible, moving through the building itself, as well as the site on foot. 이 건물은 직관적 인 네비게이션 시스템을 통합하여 건물 자체뿐만 아니라 도보로 이동할 수있는 최대한의 장려를 제공합니다. Product Description:The upper three floors of the building are clad in a corrugated metal rain screen, supported by thermally broken facade clips. This thermally efficient and cost-effective cladding system is obscured by a shroud of extruded aluminum louvers. The ‘Sculpture Wall’ louver system, developed with Engineered Assemblies Inc. provides a degree of solar shading while serving to visually unify the dramatically cantilevered upper floors into singular iconic volume. Louver density and orientations were carefully coordinated with window placements. The aluminum louvers span between vertical HSS fins which are secured by thermally broken knife plate connections at each floor slab. Seamless integration of the Sculpture Wall system with the building envelope was provided by Marine Cladding & Sheet Metal LTD. The second storey of the building is clad with CPI Quadwall, a Polycarbonate Wall Panel system filled with translucent insulation. This system was used to provide diffuse daylighting while satisfying the building’s stringent thermal performance requirements. A highly collaborative design-assist phase resulted in several innovations. These include the streamlining of transition details between Polycarbonate and curtain wall, the avoidance of double-frame joints at floor slabs and the use of mitered corner panels. 건물의 3층 위는 골판지 금속 빗장 스크린으로 장식되어 있으며, 열로 부서진 전면 클립으로 지지됩니다. 이 열 효율적이고 비용 효율적인 외피 시스템은 돌출된 알루미늄 루버의 장막에 가려져 있습니다. 공학적 조립품 Inc.와 함께 개발된 '조각 벽' 루버 시스템은 극적으로 캔틸레버식 상단 층을 단일한 상징적인 볼륨으로 시각적으로 통합하는 역할을 하는 동시에 일정 수준의 태양 음영을 제공합니다. 루버 밀도와 방향은 윈도우 배치와 신중하게 조정되었습니다. 알루미늄 루버는 수직 HSS 핀 사이에 걸쳐 있으며, 수직 HSS 핀은 각 플로어 슬래브에서 열로 파손된 나이프 플레이트 연결부에 의해 고정됩니다. 조각 벽체 시스템과 건물 외피의 원활한 통합은 마린 클래딩 & 시트 메탈 LTD에서 제공하였습니다. 건물의 두 번째 창고는 투명 단열재로 채워진 폴리카보네이트 벽면 시스템인 CPI Quadwall로 장식되어 있습니다. 이 시스템은 건물의 엄격한 열성능 요건을 충족하면서 확산 일광욕을 제공하기 위해 사용되었습니다. 매우 협력적인 설계 지원 단계는 여러 가지 혁신을 낳았습니다. 여기에는 Polycarbonate와 커튼월 사이의 전환 세부 사항의 효율화, 바닥 슬래브에서의 이중 프레임 조인트 방지 및 미백된 코너 패널의 사용 등이 포함됩니다. < /br> 출처 :https://www.archdaily.com/804407/langara-science-and-technology-building-teeple-architects-inc

kykarc

Olivos House / TATÚ Arquitectura

Architects : TATÚ Arquitectura Location : Montevideo, Uruguay Category : Houses Architects in Charge : Architects in Charge Leandro Alegre, Horacio Goday, Martin Olivera Project Year : 2017 Area : 2798.62 ft22 Photographs :Marcos Guiponi The client is a young couple with two small children, the order: their first house built, own, made to measure and for life. They wanted a house of "unique space" integrated and flexible on the ground floor. A large kitchen, a living room with double height, a wild space that at times could operate as a desk, be daily or projection of the living room to expand your area in special events. An interior patio and an isolated battery of services. Upstairs the private rooms highlighting the main room above the rest, with en suite bathroom, dressing room and own terrace. 의뢰인은 어린 두 아이를 둔 젊은 부부입니다. 그들의 첫 번째 집을 지었고, 소유했으며, 평생 동안 지었습니다. 그들은 1층에 통합되고 유연한 "유일한 공간"의 집을 원했습니다. 큰 부엌, 두 개의 키를 가진 거실, 때로는 책상으로 작동할 수 있는 야생 공간, 매일 또는 특별한 이벤트에서 여러분의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거실의 투영 공간이 될 수 있습니다. 내부 패티오 및 격리된 서비스 배터리입니다. 위층에는 객실 화장실, 탈의실, 테라스가 있는 메인룸이 있습니다. Spatiality. To the client's premises we decided to add some adjustments that would enhance spatial sequences capable of stimulating the uses by manipulating the flexibility of interior expansion-segmentation without difficulties and moving away the result of a too geometrical functional schematism. The first incorporated the exterior - interior transition through the contained space by the projection of the volumes of the second level, generating two eaves of reception - extension of the interior space to areas sheltered from the sun and rain, a covered entrance to interact with the street, pergola and barbecue to interact with the patio and pool on the background. Semi-interior areas that considerably amplify the area of ​​use of the house. 공간성입니다. 고객의 전제에 우리는 어려움 없이 내부 확장 세분화의 유연성을 조작하고 너무 기하학적인 기능 도식의 결과를 멀리함으로써 사용을 촉진할 수 있는 공간적 순서를 개선할 수 있는 몇 가지 조정을 추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첫 번째는 두 번째 층의 볼륨을 투영함으로써 포함된 공간을 통한 외부 - 내부 전환 - 두 개의 수신 처마 - 햇빛과 비로부터 보호되는 영역으로의 내부 공간 확장, 거리와의 상호 작용을 위한 덮개 입구, 페골라 및 바베큐를 통합했습니다. 배경에서 풀링합니다. 주택의 사용 면적을 상당히 증폭시키는 반내부 영역입니다. Once inside the circulations revolve around the inner courtyard and the staircase, which opposes the main entrance of the house with its back, to connect the upper floor with the living-dining room directly and thus dilute the perception of "passage space" " At the same time, the superposition of the windows that accompany the entrance ensure the full thickness of the ground floor and its operation to the later limit of the property.. 순환 통로 안쪽 안뜰과 그 등받이가있는 집의 주요 입구를 반대하는 계단을 중심으로 거실과 식당을 직접 연결하여 "통로 공간"에 대한 인식을 희석 시키십시오. 동시에, 출입구에 수반되는 창문의 겹침은 1 층의 전체 두께와 재산의 추후 한계까지의 작동을 보장합니다. The second corresponds to the double main height located above the living room, to which the kitchen and the living room are linked by means of sliding enclosures capable of isolating and unfolding the social spaces to generate the intended flexibility. The upper floor is incorporated into the system through an interior balcony that ends its circulation on a small entrance hall to the main room. 두 번째는 부엌과 거실이 의도 된 유연성을 생성하기 위해 사교 공간을 격리 및 전개 할 수있는 슬라이딩 인클로저에 의해 연결된 거실 위의 이중 주요 높이에 해당합니다. 상부 층은 메인 룸에 작은 입구 홀에서 순환을 끝내는 내부 발코니를 통해 시스템에 통합됩니다. Material. In the selection of the palette of materials, it was prioritized to promote a language of expressive and robust character from the textures and own colors, which generated coherence between the different surfaces worked. In this way, the exposed concrete was used as a common factor of the whole proposal, varying between polishing with a helicopter, hand-polished concrete and different arrangements of exposed concrete planked. The outer shell is composed of a double brick wall, which only unveils its composition in a portion of the main double height where it was decided to maintain the texture of the bearing brick in plain view without being plastered. Surfaces of white marble, wood and brick complete the final composition. 재료. 재료의 팔레트를 선택할 때, 텍스처와 고유의 색상에서 표현적이고 강력한 특성을 가진 언어를 장려하는 것이 우선시되었고, 이 언어를 통해 다양한 표면 간의 일관성이 형성되었습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노출된 콘크리트는 헬리콥터로 광택을 내는 것과 손으로 연마하는 콘크리트 그리고 노출된 콘크리트의 다른 배열이 서로 다른 전체 제안의 공통 요소로 사용되었습니다. 외피는 이중 벽돌 벽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도배되지 않고 베어링 벽돌의 질감을 평이한 시야에서 유지하기로 한 주 이중 높이의 일부에서만 그 구성을 공개합니다. 하얀 대리석, 나무, 벽돌의 표면이 최종 구성을 완성합니다 For the structure we decided to work with the greatest absence of beams and pillars possible in favor of reinforcing the flow sensation expected in the plant. The eaves of exposed concrete that reach 4 m without support towards the backyard complement the spatial continuity towards the exterior. Finally, the windows on the ground floor take off the second level to look for a formal illusion; the second level "levita" on large glass surfaces. 구조물의 경우, 우리는 공장에서 예상되는 유동감각을 보강하기 위해 빔과 기둥의 가장 큰 부재로 작업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뒷마당을 향한 지지대 없이 4m에 이르는 노출콘크리트의 처마는 외부를 향한 공간적 연속성을 보완합니다. 마지막으로, 1층의 창문은 2단계를 떼어내어 공식적인 착각을 찾으며, 2단계는 대형 유리 표면의 "레비타"입니다. 출처 https://www.archdaily.com/899844/olivos-house-tatu-arquitectura?ad_medium=widget&ad_name=recommendation

kykarc

Esporles House / Sio2 Arch y Toni Montes

> Architects : Sio2 Arch y Toni Montes Location : Illes Balears, Spain Category : Houses Authors : Santi Ibarra, Toni Montes, Lluís Ortega, Xavier Osarte, Esther Segura Project Year : 2012 Design Team : Juan Gándara, Oriol Vives, Jordi Ribó Area: 2475.7 ft2 Photographs: José Hevia Interior Designer : Grohe, REHAU, Sto, Can Seguina Esporles House belongs to a set of Sio2Arch projects that explore the convergence of landscape and domestic space. The project is built in Esporles, Majorca, on a site with a strong slope. The volume has a U shape forming a new exterior landscape that becomes part of the section of the house. The ground qualifies the interior, making it permeable, and the architecture organizes the exterior, making it inhabitable. 에스포르 하우스는 풍경과 국내 공간의 융합을 탐구하는 시오2아치 프로젝트에 속해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마요르카주 에스포르에 경사가 강한 부지에 건설됩니다. 이 볼륨은 새로운 외부 풍경을 형성하는 U자형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집의 일부분이 됩니다. 지면이 내부와 조화를 이루며, 내부로 스며들 수 있으며, 건축이 외부를 구성하여 거주할 수 있습니다. The house is designed as a set of relations between landscape and architecture. The project reflects that tension, qualifying a new domestic space that flows between interior and exterior. The interiors are worked building thresholds and transitions. The game between domestic and domesticated spaces constitutes an inhabitable scape that expands the traditional notion of garden city house. 그 집은 경관과 건축의 관계 설정으로 설계되어 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그러한 긴장을 반영하여 내부와 외부 사이를 흐르는 새로운 국내 공간을 선별합니다. 인테리어는 건물 한계값과 전환 작업을 수행합니다. 가정 공간과 가정 공간 사이의 게임은 정원 도시 주택에 대한 전통적인 개념을 확장시키는 살아있는 모습을 구성합니다.

kykarc

Nth Fitzroy by Milieu / FIELDWORK Design & Architecture

Architects : Fieldwork Location : Fitzroy North, Australia Category : Houses Area : 3230.0 m2 Project Year : 2019 Photographs : Rory Gardiner, Sean Fennessy Manufacturers : Duravit, smeg usa, Signorino Developer : Milieu Property Interior Designer : Flack Studio Text description provided by the architects. Lauded for its wide, tree-lined streets and distinct character; North Fitzroy has emerged as a destination for innovative vertical living. Nth FITZROY By Milieu - a carefully considered collaboration between progressive urban developer Milieu, architecture practice Fieldwork and interior design wunderkind Flack Studio - finds respectful equilibrium amongst the storied architecture of one of Melbourne’s most historic suburbs. 설계자가 제공하는 설명입니다. 넓은 가로수 길과 독특한 성격을 자랑합니다. North Fitzroy는 혁신적인 수직적 삶의 목적지로 부상했습니다. 진보적인 도시 개발자 Milieu, 건축 실습 Fieldwork 및 내부 디자인 Wunderkind Flack Studio 간의 세심하게 고려된 Milieu의 N번째 FITZROY는 멜버른의 가장 역사적인 교외 중 한 곳에서 저장되어 있는 아키텍처 사이에서 존경받는 평형을 발견합니다. Sitting at the epicentre of North Fitzroy’s rich cafe culture; a short walk from Rathdowne Village’s epicurean retailers, the live music, restaurant and bar scene of Brunswick Street, and the lush green enclave of Carlton and Edinborough Gardens, this four level, 26 apartment, vertical community is an innovative example of Milieu’s commitment to contributing spaces of influence. 노스 피츠로이의 풍부한 카페 문화의 서사시에 앉아 있습니다; 래드다운 빌리지의 미식가 소매상, 브런즈윅 가의 라이브 음악, 레스토랑, 술집 장면, 그리고 칼튼과 Edin버러 가든의 무성한 녹색 거주지, 이 4층 26 아파트, 수직 공동체에 대한 밀리에의 약속의 혁신적인 예입니다.영향력을 행사하는 곳이죠 Notable for a facade cloaked in expanded metal mesh and integrated, operable shutters that allow the building to breathe, Nth FITZROY’s unique exterior not only allows occupants to influence their outlook but affords the passer by an ever-changing kaleidoscope of configurations. Nth FITZROY의 독특한 외장은 거주자가 자신의 전망에 영향을 줄 수있을뿐만 아니라 끊임없이 변화하는 만화경을 통해 통행인에게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Here, Fieldwork’s philosophy of practicing architecture as a living form is palpable. “Architecture should be agile and enduring. As designers we’re sensitive to the evolving needs of its inhabitants. We believe architecture is a sensitive, spatial practice from which the entirety of life unfolds” Fieldwork located in nearby Collingwood. 여기서, 건축을 생활형태로서 실천하는 현장작업의 철학은 눈에 띕니다. 건축학은 민첩하고 지속적이어야 합니다. 디자이너로서 우리는 주민들의 진화하는 요구에 민감합니다. 우리는 건축이 생명체 전체가 가까운 콜링우드에 위치한" 현장 작업"을 전개하는 민감한 공간적 관행이라고 생각합니다. The mesh hull is thoughtfully protean, designed to deliver both form and function. It enhances the building’s thermal performance by creating shade and reducing heat on glazed surfaces, whilst acting as a conduit for diffused sunlight that creates a natural play of light and shadow throughout the day. The occupants need for privacy doesn’t diminish the external vantage as, come nightfall, the warm filtered glow from within invokes a sense of candlelit congeniality. Shutters can be opened and closed in tune with the fluctuation of the weather and season to access natural airflow and light. 메쉬 선체는 사려 깊게 형태와 기능을 모두 제공하도록 설계된 프로 테넌트입니다. 그것은 그늘을 만들고 유리 표면의 열을 줄임으로써 건물의 열 성능을 향상 시키며, 하루 종일 빛과 그림자의 자연스러운 놀이를 만드는 확산 된 햇빛을위한 도관 역할을합니다. 탑승객은 사생활 보호를 위해 외부의 이익을 감소시키지 않습니다. 해질녘에 온난화 된 온난화 된 빛이 촛불의 친근감을 불러옵니다. 셔터는 자연 기류와 빛에 접근하기 위해 날씨와 계절의 변동에 맞추어 개폐 할 수 있습니다. Inside, Flack Studio’s judicious selection of textured and high quality materials and finishes has created tactile living space with seductive aesthetic qualities. Natural stone in the kitchens and bathrooms, and fine detailing and accents throughout each residence achieve a harmonious and polished finish. Clever storage solutions are intuitively designed and made to maximise living space; the sense of space reinforced by 2.8 metre high exposed concrete ceilings. 내부적으로는 플랙 스튜디오가 정성스럽게 텍스처하고 고품질의 소재와 마감재를 선택함으로써 유혹적인 미적 특성으로 촉각적인 생활 공간을 만들어냈습니다. 주방과 욕실의 자연석, 각 주거지의 섬세한 디테일과 액센트가 조화롭고 세련된 마무리를 완성합니다. 깨끗한 스토리지 솔루션은 생활 공간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직관적으로 설계 및 제작되었으며, 2.8m 높이의 높은 노출 콘크리트 천장으로 강화된 공간입니다. Apartments are connected via a central open-air atrium with shared walkways, greenery and communal areas. Designed to cultivate well being and offer the opportunity for social exchange, the atrium also affords further cross flow ventilation. At ground level, Nth FITZROY’s corner site aims to embraces its local community, bringing together occupants and local residents alike at Lagotto Corner and Food Store, due to open in April 2019. Reinvigorating the prominent local thoroughfare, Lagotto designed by Flack Studio will encourage connection through the simple act of picking up a takeaway coffee, or perhaps a lovingly prepared take home meal for those nights when cooking is simply not an option. Lagotto will be the third venue for Milieu Hospitality following Congress in Collingwood and Future Future in Richmond. 아파트는 중앙 개방형 아트리움을 통해 공동 산책로, 녹지 및 공동 구역으로 연결됩니다. 아늑한 환경을 조성하고 사회 교환의 기회를 제공하도록 설계된 아트리움은 교차 흐름 환기를 추가로 제공합니다. 지상 NJ FITZROY의 코너 사이트는 2019 년 4 월 오픈 예정인 Lagotto Corner and Food Store에서 거주자와 지역 주민 모두를 불러 모아 지역 커뮤니티를 수용하고자합니다. Lackotto는 Flack Studio에서 디자인 한 Lackotto는 연결을 장려합니다. 테이크 아웃 커피를 마시는 간단한 행동을 통해 또는 요리가 단순히 선택 사항이 아닐 때 밤에는 사랑스럽게 준비된 홈 메이드 식사를 제공 할 수 있습니다. Lagotto는 Collingwood에서 의회와 Richmond에서의 Future Future에 이어 Milieu Hospitality의 세 번째 회장이 될 것입니다. Milieu continues to be inspired by the physical and social setting of Melbourne. This, partnered with Fieldwork’s commitment to a more environmentally conscious world and Flack Studio’s desire to transform vision into experiences, has resulted in Nth FITZROY - a refined multi residential development in which functionality nurtures connection and sustainable well being. Milieu는 멜버른의 신체적, 사회적 환경에 계속해서 영향을받습니다. Fieldwork의 환경 보호 의식 강화와 Flack Studio의 비전을 경험으로 바꾸고 자하는 노력과 함께 Nth FITZROY는 복합 주거지 개발로 연결성과 지속 가능한 복지를 증진시킵니다.

kykarc

Cultural center + Theatre / PAnnetier Architecture

Cultural center + Theatre / PAnnetier Architecture Architects PAnnetier Architecture Location Paris, France Category Cultural Center Architect in Charge Eric Pannetier Area 3000.0 m2 Project Year 2017 Photographs Cyrille Weiner Manufacturers Knauf, Schüco, Marmoleum, Plywood Architecture Mandataire Moe Pannetier Structure Ingerco Fluides Rca Acoustic Vivie + Hqe Albert & Co Plattering, Rpi – Joinery, Dtc Façade, Sheet – Locker, Mci Enterprises Company General Economist Fabrice Bougon Text description provided by the architects. The context in which the center is located is characteristic of the slab design of the 60s. Designed by the architects Dubrulle and Lana, its location proves to be strategic because being located at the articulation of the urban composition of the island, It connects the top and bottom levels of the slab. 설계자가 제공하는 텍스트 설명입니다. 중심이 위치한 문맥은 60년대의 슬래브 디자인의 특징입니다. 건축가 두브룰레와 라나가 설계한 이 섬의 위치는 섬의 도시 구성의 표현에 위치하기 때문에 전략적인 것으로 입증되었습니다. Its architecture, without being exceptional, assumes its modernist era. Its refined forms, its urban position, its interior spaces, its constructive system and the quality of its construction give it a real value justifying its renovation. 그 건축은 예외 없이 모더니스트 시대를 가정합니다. 그것의 세련된 형태, 도시 위치, 내부 공간, 건설적인 시스템, 그리고 건축의 질은 그것의 개조를 정당화하는 진정한 가치를 제공합니다. The whole of the built landscape (bars and tower housing) is constituted by a more or less square frame accommodating housing cells. The Daviel center with its rectangular horizontal frame is finely singular in this urban and repetitive urban setting. 빌드된 전체 경관(바와 타워 하우징)은 주거용 셀을 수용하는 평방형 프레임으로 구성됩니다. 직사각형의 수평 프레임을 가진 Daviel 센터는 이 도시적이고 반복적인 도시 환경에서 정교하게 단수입니다. Our project was considered in a comprehensive way. We draw inspiration from the intrinsic architectural qualities of the place; We unite its concrete skeleton filled with bricks thanks to the application of a white paint on all the facades. This uniformity allows the building to recover its volumetric integrity and to highlight it by clearly disassociating it from the base of the slab 우리의 프로젝트는 포괄적인 방법으로 고려되었습니다. 우리는 그 장소의 본질적인 건축적 특성으로부터 영감을 얻습니다. 우리는 모든 면에 하얀 페인트를 칠한 덕분에 벽돌로 채워진 그것의 콘크리트 골격을 결합시킵니다. 이 균일성을 통해 건물은 부피 무결성을 회복하고 슬래브 밑부분과 명확하게 분리하여 강조할 수 있습니다. In order to respond to the program we insert two extensions, at the second level, in the form of volumes dressed in mirror polished metal taking up the calepinage of the existing brick. The brick painted white symbol of the twentieth century blends with the reflections to the pixelated effects of the extensions-symbols of the XXI century. A dialogue is established, in which each period refers to one another without the one taking over the other, allowing a fine and discrete integration in the context. 프로그램에 응답하기 위해 두 번째 레벨에 미러 광택 금속으로 된 옷을 입은 볼륨 형태로 기존 벽돌의 캘리피니지를 두 개의 익스텐션을 삽입합니다. 20세기의 벽돌로 칠한 흰색 기호는 XXI 세기의 확장 기호의 픽셀화 효과에 대한 반사와 조화를 이룹니다. 각 기간이 서로를 차지하지 않고 서로를 지칭하는 대화가 성립되어 맥락에서 미세하고 이산적인 통합을 가능하게 합니다. Its overhang at the edge of the slab installs the upper ground floor in a dominant position on the public space of the forecourt. This urban setting refers to more classical architectural notions of belvedere and peristyle that offer spatial qualities. 슬래브 가장자리의 돌출부는 앞코트의 공공 공간에 상부 지상 바닥을 지배적인 위치에 설치합니다. 이 도시 환경은 공간적 특성을 제공하는 벨베데레와 페리스타일의 더 고전적인 건축 개념을 말합니다.

kykarc

The Tree House / Bloc Architects

Architects : Bloc Architects Location : Durban, South Africa Category : Houses Area : 4843.76 ft2 Project Year : 2018 Photographs : Peter Oravecz Manufacturers : Geberit, Hansgrohe, Kitchen Classics, HB interiors, Greenline, Mier, Blanco Structural engineer : BPH Engineers Contractor : Frere Contracting A restrained raw material palette of timber, concrete and stone have been used to complement the natural beauty of the site. 목재, 콘크리트, 돌로 된 절제된 원재료 팔레트를 사용하여 현장의 자연미를 보완해 왔다. The design intent for this house was to create a comfortable open plan living arrangement with great connection to its surroundings; moving the house forward and in line with the natural contours of the site aided in creating the illusion of the bedrooms 'floating' above the forests canopy whilst also setting up a natural amphitheatre protected from the wind. 이 집의 설계 의도는 주변과 매우 밀접하게 연결된 편안한 오픈 플랜 생활 배치를 만드는 것이었다; 집을 숲의 캐노피 위에 침실이 '떠다니는' 환상을 조성하는 것을 도운 부지의 자연 윤곽에 맞추어 전진하고 또한 보호되는 자연 원형 극장도 설치하는 것을 도왔다. This modern contemporary home seeks to seamlessly blend indoor and outdoor living and was designed around the sub-tropical Durban climate. 이 현대식 주택은 실내와 실외 생활을 원활하게 혼합하고자 하며 아열대 더반 기후를 중심으로 설계되었다. 더반의 단독 주택지 중 하나인 더반의 나무 위에 떠 있는 '나무 집'은 북해안의 몇 안 되는 귀중한 토착 해안 숲 중 하나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The planter around the front elevation of the house completes the immersion with nature. The high and low level windows to the west façade create a beautiful gallery space for the clients personal art collection. 그 집의 정면 고도를 둘러싼 설계자는 자연과의 몰입도를 완성한다. 서쪽의 높은 곳과 낮은 곳의 창문은 고객들의 개인 미술품 수집을 위한 아름다운 갤러리 공간을 만든다. The sea views over the trees to the east and picturesque views of the forests green belt to the south west are maximised by the main façades use of glazing, ensuring a view of the natural surroundings is captured from every room in the house. All glass sliding doors to the first floor disappear seamlessly into cavities giving the home a sense of openness and serenity with plenty of natural light and ventilation. The large expanse of glazing to the ground floor further emphasizes the open plan living. 동쪽으로는 나무 위의 바다 경치와 남쪽으로는 숲 그린벨트의 그림 같은 경치는 유리를 사용하는 주 정면에 의해 극대화되어 집안의 모든 방에서는 자연환경의 경치를 볼 수 있다. 1층 유리 미닫이 문은 모두 구멍으로 매끄럽게 사라지며, 자연광과 환기가 풍부한 가정의 개방성과 평온함을 선사한다. 1층에 이르는 넓은 유리는 열린 계획 생활을 더욱 강조한다.

kykarc

Municipal Technical Center / STUDIOS Architecture

Architects : STUDIOS Architecture Location : Val-de-Reuil, France Category : Municipal Building Architect in Charge : James Cowey Area : 3000.0 m2 Project Year : 2013 Manufacturers: Kone Project Manager : Eure Aménagement Développement Collaborators : Vincent Maury, Laurent Naud, Pauline Martin, Franck Guernieri, Baptiste Jeanson GeneralContractor Quille Construction Structural Consultant : STUDIOS Architecture MEP : Climtherm External/Civil works: SNETA Code Consultant: APAVE Health and safety officer : APAVE Cost Consultant : HL Economiste At the entrance to the city, adjacent to the rail station, the project stretches east-west as it connects to the urban context of a new residential eco- neighborhood. The offices and ateliers are organized along a linear logistical spine, which provides physical and symbolic connections between the program elements, and creates additional social and working space for the users. 철도역과 인접한 시 입구에서 이 프로젝트는 새로운 주거 생태계의 도시적 맥락과 연결되면서 동서로 뻗어 있다. 사무실과 아틀리에는 프로그램 요소들 사이에 물리적이고 상징적인 연결을 제공하는 선형 물류 척추를 따라 구성되며, 사용자를 위한 추가적인 사회적, 작업 공간을 만든다. https://images.adsttc.com/media/images/55ba/bbde/e58e/ce6d/3a00/0074/slideshow/20130919-STUDIOS-VAL-DE-REUIL-HEBRARD-0030.jpg https://images.adsttc.com/media/images/55ba/bbc8/e58e/ce6b/e300/006d/slideshow/20130919-STUDIOS-VAL-DE-REUIL-HEBRARD-0029.jpg?1438301112 A greenhouse and an outdoor storage area for materials serve as a buffer zone between the workshops and the rail tracks. And inspired by the model of ancient French farms, the composition is completed by the placement of a garage to enclose the space. 자재용 온실과 옥외 보관 구역은 작업장과 철로 사이의 완충 구역 역할을 한다. 그리고 고대 프랑스 농장의 모델에서 영감을 받아, 공간을 둘러싸기 위해 차고를 배치함으로써 구성이 완성된다. The façades are to be finished in slick steel panels, balanced with wall extensions and sun screens clad in wood to recall the cities recommended palette of materials. The Jury commended STUDIOS for proposing an architectural response that met the functional, social and symbolic aspirations of the city. 전면은 도시들이 권장하는 재료의 팔레트를 상기시키기 위해 벽면 확장판과 나무막으로 균형을 맞춘 매끄러운 강철 패널로 완성될 것이다. 쥬리는 도시의 기능적, 사회적, 상징적 열망을 충족시키는 건축적 대응을 제안한 것에 대해 StUDIOS를 칭찬했다. 출처 : https://www.archdaily.com/771136/municipal-technical-center-studios-architecture?ad_medium=gallery

kykarc

[조선일보] 광화문 '새문안교회'의 실험… 종교 건축의 방향을 묻다

지난달 완공해 화제의 중심에… 곡면 벽으로 '어머니 품' 형상화, 교회 앞마당·로비 시민에 개방 지난달 완공된 서울 새문안교회 새 예배당은 '질문'을 던지는 건축물이다. 현대 도시의 종교 건축은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가? 1887년 언더우드(1859~1916) 목사 사택에서 출발한 이 교회의 여섯 번째 예배당이다. 경희대 건축과 이은석 교수와 서인건축 최동규 대표가 함께 설계했다. 앞쪽 곡면 벽이 안으로 움푹 파고든 형상이 일대 빌딩 숲에서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낸다. 완공 전부터 '교회치고 너무 크고 화려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워낙 눈길을 끄는 만큼 인근 직장인들도 저마다 감상평을 내놓는다. 그중에는 "아늑하게 감싸 안는 느낌"이라는 호평도, "과시적이고 위압적"이라는 혹평도 있다. 저녁 무렵의 새문안교회. 앞쪽 곡면 벽에 LED로 연출한 '별빛창'에서 불빛이 새어나온다. '생명의 빛'을 나타낸 디자인이다. /사진가 임준영 초기 디자인 콘셉트를 주도한 이은석 교수는 "교회 하면 떠오르는 뾰족탑 대신 곡면 벽으로 부드러운 어머니 품을 형상화했다"고 말했다. 한국 장로교 최초의 조직교회(담임목사와 장로로 구성된 당회를 갖춘 교회)이자 '어머니 교회'로도 불리는 상징성을 표현했다는 의미다. 이 교수는 "그 앞에 서면 하늘을 우러러보게 된다. 하늘로 열린 문(門)의 추상적 표현"이라고도 했다. 문은 교회가 설계에 담아 달라고 제시했던 성서적 주제(구원의 문) 중 하나였다. 옅은 베이지색 외장재는 화강석의 일종인 사비석이다. "저렴하면서도 보는 이의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소재"라고 곽철영 장로(건축위원장)가 설명했다. 교인이 5000명에 달하는 교회 규모만큼 건물도 커졌다. 지상 13층에 연면적 약 3만1900㎡(약 9700평). 다만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물 연면적)이 상한선 600%에 못 미치는 약 380%다. 더 크게, 높게 지어도 되는데 그러지 않았다는 의미다. 상세 설계부터 완공까지의 과정을 이끈 최동규 대표는 "땅값 비싼 도심에선 종교 시설도 복합화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주변에 곁을 내주고자 한 시도도 보인다. 건물이 인도로부터 기준(10m)보다 더 멀리 30m를 물러나 앉았다. 교회는 이렇게 생긴 앞마당을 개방하고, 로비도 사람들이 가로질러 다니도록 통로로 내줄 계획이다. 1층 '새문안홀' 역시 공연장 등 용도로 개방한다. 곽 위원장은 "도심지 교회로서 주변 직장인들을 생각하자는 취지"라고 했다. 철거된 예배당을 재현한 새문안홀. 붉은 벽돌로 된 새문안홀은 철거된 다섯 번째 예배당을 축소한 것이다. 일부 자재를 재활용하고, 격자무늬 십자가처럼 사람들이 기억하는 교회의 오랜 상징도 재현했다. 이전 예배당은 건축가 이구(영친왕의 아들)의 작품으로 알려져 보존하자는 논의가 있었으나 도면에 기재된 진짜 설계자는 다른 이름이어서 철거로 방향을 잡았다. 최 대표는 "옛 건물을 남긴 상태에서는 필요한 면적을 도저히 확보할 수 없었다"고 했다. 한 장소에 쌓인 사람들의 기억을 '재개발'하는 최선의 방법이 무엇일지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장면이다. 다섯 번째 예배당을 지은 이듬해인 1973년 재개발 지구로 지정됐다. 이후 증축·리모델링을 하지 못하다가 1984년 신축 논의를 시작해 이번 예배당 완공까지 35년이 걸렸다. 그동안의 마음가짐을 교회 측은 이렇게 표현했다.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검소하되 누추하지 않고 화려하되 사치스럽지 않다.) 판단은 보는 이들의 몫이다.> 출처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3&aid=0003437084&sid1=001

kykarc

문래동 라크라센타

문래 라크라센타 1950년대에 지은 일본식 철공소를 개조해 만든 미국 로프트스타일의 카페 겸 캐주얼 다이닝. 1950년대에 일본 사람이 지은 철공소 건물이에요. 나무 지붕이나 벽돌까지 모두 그때 그대로죠. 지금은 이렇게 좋은 벽돌을 못 구한데요. 굉장히 단단해서 잘 안 부서져요. 철골 H빔도 원래 있던 거예요. 2층은 신고되지 않은 불법 건축물이었는데 처음 본 순간 미국의 로프트스타일이 떠오르면서 아래로 바를 설치한 모습이 그려지더라고요. 결국 그간 누적된 벌금을 모두 내고 허가를 받았죠. 계단만 완만한 걸로 바꿨어요. 다만 천장에 비가 새서 비 오는 날마다 기술자 부르기 바빴죠. 비가 안 올 땐 어디서 새는지 모르니까요(웃음). 공간의 전체적인 콘셉트는 내추럴한 빈티지예요. 이왕이면 있는 그대로를 살리자 생각했어요. 바 위에 세운 아시바 파이프도 사실은 천장 보수공사하면서 설치한 건데, 느낌이 좋아서 그냥 그대로 두었어요.

kykarc

성수동 어반소스

성수동 카페 트렌드에 맞게끔 오픈한 어반소스! 총 600평 규모의 셀션별 공간으로 나뉘어져 야외정원과 더불어 디저트카페 레스토랑 2층 루프탑까지 자연과 하나로 어울어져 있는 공간이다. 넓찍한 앞마당이 시원한 느낌을 주고 탁트인 내부 인테리어와 야외테라스에 루프탑까지 굉장히 넓고 공간활용도 훌륭하다.  

kykarc

한강진역 BookPark

북 카페의 인기는 서울에서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도시 전역의 대형 서점 중 많은 곳에서 하루 종일 책을 챙기는 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일부 헤어 살롱은 기다리는 고객을 위해 작은 책장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업계의 최신 떠오르는 카페 한남동 북마크 파크입니다. 내부에 들어가면 그 이름만큼이나 책이 많습니다. 그것은 건물의 두 층에 걸쳐 형성된 거대한 책장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서점 곳곳에 테이블과 의자가 흩어져 있으며, 숨겨진 곳도 없습니다. 각 층의 끝에는 카페와 테라스가 있습니다. 자녀를 둔 부모의 경우,가족 나들이를위한 전용 공간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또한 재미있는 과학 도구 및 장난감을 판매하는 곳 도 있습니다.

kykarc

성수동 대림창고

성수동을 ‘서울의 브루클린’이라고 불리게 하는 데 대림창고의 역할이 8할은 되었을 것이다. 1970년 초에는 정미소로 사용되었고 1990년부터는 창고로 쓰이던 이곳은 오래되고 투박한 외관을 유지한 채 2011년부터 샤넬, BMW 등의 패션쇼나 행사장으로 쓰이며 유명세를 얻었다. 지난 5월에는 큰 대지 일부분에 갤러리 겸 카페로 문을 열었는데, 기존 창고의 외관과 골조를 그대로 사용해 카페를 만들었다. 크고 묵직한 나무로 된 문을 열면 뼈대만 남은 빙하시대의 거대동물 같은, 양정욱 작가의 설치 작품이 두 눈 가득 들어온다. 이 작품을 돌아 안으로 들어서면 천장이 7m는 거뜬히 넘어 보이는 탁 트인 내부가 펼쳐진다. 거친 회색 벽과 자연스럽게 드러난 지붕 골조 아래에 사람들은 벌써 빽빽하게 앉아 이야기를 나눈다. 무엇보다 반투명 플라스틱 자재를 사용한 천장에서 자연광이 안으로 들어오는데, 내부 곳곳에 심어진 나무로 자연광이 비춰지는 모습이 자못 목가적이다. ‘오랫동안 방치된 공장에서 자라난 나무’의 이미지를 옮겨 놓은 것 같기도 하고, 마치 회회 작품을 보는 것처럼 감상적인 기분도 든다. 1층은 크게 두 구역으로 나뉘고, 2층과 해가 지면 분위기를 더할 것 같은 옥상도 있다. 그러나 공간이 주는 감동과 훌륭한 커피 맛이 안정된다면, 서울의 중심부에서 멀더라도 오랫동안 찾고 싶은 공간이 될 것임에는 분명하다.

kykarc

논현동 이디야랩

이디야는 2016년 4월 서울 논현동에 이디야랩을 설립했다. 이디야랩은 전신인 '이디야 커피연구소'가 재탄생한 것으로 커피연구소를 비롯해 다양한 문화시설까지 갖추며 핫플레이스로 떠올랐다. 500평 규모 이디야랩은 지난해 월평균 3억원대 매출을 올리며 전국의 모든 커피 매장을 통틀어 매출 1위를 차지했다. 문 회장은 "이디야랩은 해외 진출의 모델"이라며 "각 나라를 대표하는 도시에 이디야랩을 하나씩 세우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중앙에 메인 커피 바를 놓고 좌, 우로 베이커리와 원두 퍼포먼스 바 그리고 대형 로스팅기가 있는 로스팅 룸을 함께 만들었다. 규모와 시설에서 커피에 대한 이디야의 의지를 충분히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에서 바리스타들은 커피랩에 걸맞는 다양한 원두와 각 원두에 맞는 추출방법을 추천해 준다. 이디야랩의 또 다른 장점은 플래그십스토어로서 고객과의 소통의 장으로 활용된다는 점이다. 이디야의 다른 가맹점 및 대중적인 커피 체인에서는 체험할 수 없는 스페셜티 커피를 만날 수 있다. 이 곳을 자주 찾는 메이크업 스타일리스트 김로아 씨는 “매장 내부 50여 점의 조각, 그림, 사진 등 예술작품과 매주 정기적으로 상영하는 단편영화를 보는 재미가 크다”며 “비즈니스 미팅이나 지역 커뮤니티의 장소로도 잘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ONNJJTMBK 2층의 한 켠은 문화예술인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무대가 마련돼 있기도 하다. 최대 수용 인원은 200명. 개별 공간에는 영상·음향장치가 갖춰져 있어 공연·강연·쇼케이스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어 대관 신청이 줄을 잇고 있다. 이디야는 공연 장소 섭외에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인을 지원하고 고객에게는 문화적인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이디야커피랩이 문화예술작품을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문화연구소로서 가능하다. 출처 : http://www.sedaily.com/NewsView/1ONNJJTMBK

kykarc

Powered by BBS e-Board
처음 이전 1 맨끝



top

1522-9084